자유게시판

질문글을 작성하면 운영자가 직접 답변합니다.
주요 아파트 34평 시세 비교 그래프 구피띠용 2018-06-22
아파트랭킹 사이트에 새로 개발하는 기능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아래 보이는 것처럼 최근 2년동안 아파트별 동일 평형 가격 그래프를 그려주는 기능입니다.

특정 평형의 월별 최고가로 그래프를 그렸고, 비교를 위해 5층 이상의 거래만 고려를 했습니다.

즉, 거래가 별로 없는 월은 저층 거래가 해당 월의 최고가로 찍일 수 있는데, 이는 제외했다는 의미입니다.


일단 정식 서비스를 오픈하기 전에 제가 관심 있는 아파트 몇곳의 그래프를 그려봤는데요,



비교 대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마포래미안푸르지오 4단지 (2014년 입주, 마포구 아현동)
2. 래미안 옥수 리버젠 (2012년 입주, 성동구 옥수동)
3. 상암 월드컵파크 5단지(2005년 입주, 마포구 상암동)
4. DMC 파크뷰자이 2단지(2015년 입주, 서대문구 남가좌동)

공통점은 각 지역의 대표성을 가지고 있는 아파트라는 점인데요,

마포래미안푸르지오4단지래미안옥수리버젠을 한 그룹,

그리고 상암월드컵파크5단지DMC파크뷰자이2단지를 한 그룹으로 묶어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먼저 마래푸4단지래미안옥수리버젠을 살펴보자면,

18년 1월 전까지는 래미안 옥수 리버젠이 근소하게 위에서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는 점을 볼 수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18년 1월 이후부터는 마래푸 4단지가 역전을 하고, 이후 계속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둘다 상향 그래프를 그리고 있는 상황에서, 어떠한 점이 마래푸 시세 상승에 좀 더 도움이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두번째 그룹인 상암월드컵파크5단지DMC파크뷰자이2단지를 비교해보자면,

18년 2월 전까지는 상암월드컵파크5단지DMC파크뷰자이2단지가 근소한 차이로 위 아래에서 움직였는데,

18년 2월부터는 DMC파크뷰자이2단지의 우위가 굳혀지는 모습입니다.

역시 마찬가지로 왜 18년부터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건지 조금 궁금해졌습니다.


같은 그룹 내 유사 아파트별 상승액 변동도 의미가 있지만,

다른 그룹과의 갭 차이도 흥미롭게 볼만한 요소인데, 17년 초반까지만 해도 마래푸상암월드컵파크는 1억 중반 정도 갭으로 움직이다가

17년 중반 이후부터는 갭이 급격하게 벌어져서 현재는 5억이 넘게 갭이 벌어졌습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당시 어떤 투자를 했느냐에 따라 상당히 다른 성적표를 받아보게 되는건데요,

여기에도 어떤 이유가 있을지 심도있게 공부를 해봐야겠습니다.


17년 5월에는 대선이 있었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된 후 도심 재생이라는 '신축 공급 하락' 시그널이 시장에 퍼진 영향으로

신축 선호 현상이 생겼습니다.

이후에는 다주택자 규제 정책으로 '똘똘한 1채' 선호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위 그래프가 과연 이 두가지 요인으로 설명이 가능한지, 아니면 다른 요인들도 복합적으로 적용한 결과인지 좀 더 연구를 해봐야겠습니다.


아파트랭킹 가격 비교 그래프는 오픈하는대로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4 분양받아서 실입주 1년이 넘었는데 kb시세가 안나오네요? (2) 화니꿈 2020-11-27 2,677
23 출석체크 어디서하나요? (2) 긍정유수 2020-08-16 538
22 7.10 대책 관련 (1) 구피띠용 2020-07-11 1,633
21 매수 전에 몇 군데 임장 가려는데 조언 부탁 드려요 (2) 루피 2020-01-17 1,765
20 서울 집 값이 계속 오르는 이유 (2) 구피띠용 2020-01-17 9,317
19 아파트랭킹 2주년 & 근황 (1) 구피띠용 2020-01-16 2,749
18 정부가 부동산 시장에 개입(또는 불개입)해야 하는 이유 (1) 구피띠용 2019-01-24 3,939
17 토지가 일반 재화와 다른 점 구피띠용 2019-01-24 3,611
16 부동산 공부에 도움이 되는 사이트 / 블로그 / 카페 / 책 (2) 구피띠용 2018-11-21 14,413
15 주변에 새 아파트가 입주하면 왜 기존 아파트 가격이 오를까? (2) 구피띠용 2018-11-02 10,671
이전 1 다음
글쓰기